해외수입 간단한 절차


해외 수입의 절차는 하기와 같이 보통 진행됩니다.

(샘플이나 해외 현지 공장 방문 후 기본적인 조건들 세팅되어 있을 경우)

  1. 공식견적서 개념의 PROFORMA INVOICE (“PI”라고 약어로 많이 씁니다.)를 받아 이를 참조로 발주서를 만듭니다. 혹은 판매자의 PI에 사인방이나 실 사인을 하여 회신으로 보내는 것으로 발주서를 대신하기도 합니다.
  2. PI에 있는 판매자 정보와 판매자 주 거래 은행 정보 등을 참고로하여 거래하고 있는 은행에 가서 외화송금신청서를 작성합니다. 외화통장이 없다면 원화를 외화로 은행에서 환전을 하시면 됩니다. 외화송금신청서, 지불대금(주로 선급금)과 증빙으로 PI 사본을 제출합니다.
  3. 통상 국가에 따라 송금한 외화가 판매자에게 도착하는데 빠르면 하루 늦으면 2~3일 걸릴 수가 있기 때문에 송금한 외화영수증을 카피하여 송금하였다고 메일로 통보하는 것도 하나의 좋은 방법입니다.
  4. PI조건이나 발주서 조건 (별도 계약이 없다면)에 따라 제품이 제작된 후 제작 완료 통지와 PACKING LIST를 받으면 포워딩 업체에 연락하여 선적스케줄 등을 받고 진행을 합니다. * PACKING LIST : 말 그대로 포장명세서입니다. 제품 부피와 무게 등을 알아야 운송대행 업체도 배 스페이스 등을 미리 확보 가능합니다. * 포워딩 업체 : 해외 현지에서부터 국내 운송까지 일괄 대행가능한 운송업체라 보시면 됩니다. 포워딩 선정은 무역조건에 따라 수출자가 지정하기도 하고 수입자가 지정하기도 합니다. (주로 운임지불자)
  5. 주로 포워딩 업체의 현지 파트너사가 판매자와 연락하며 현지 내륙운송(TRUCKING)이나 수출통관 등 대행해 줍니다.
  6. 출항 후 국내 도착하면 보세창고에 주로 입고되며 국내 수입통관을 진행합니다. 관세사를 별도로 지정하거나 주로 포워딩업체에 의뢰하면 연계하여 진행 가능합니다.
  7. 포워딩 업체에서 관세, 부가세 및 수입 제반 비용 리스트를 보내주면 대금을 지불하고 수입통관 역시 최종 완료되면 고객 지정 장소로 배송해 줍니다.

일반적으로 어느 정도 물량이 되면 상기 방식으로 진행을 많이 하지만 아주 소량의 경우는 DHL이나 FEDEX 같은 국제택배를 이용하는 것이 더 효율적입니다. 이유는 별도 핸들링 비용이나 창고료 등 제반 비용이 없으며 항공으로 바로 배송되기 때문에 시간적으로도 많이 빠릅니다.

무역일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